최종편집일시:2019.11.19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데스크기고
 
전체보기
데스크
기고
뉴스 홈 칼럼 데스크 기사목록
 
엿 먹어라!
기사입력 2015-03-21 오후 8:03:00 | 최종수정 2015-03-23 오후 8:02:21        

60년대에는 중학교도 입학시험을 치렀다. 1965년도 중학교 신입생을 선발하는 시험 문제 가운데 엿과 관련된 문항이 있었다.

엿기름 대신 엿을 만들 수 있는 재료가무엇인지에 대한 문제였는데, 정답은 디아스타제였다. 디아스타제는 ‘아밀라제’의 약명이다. 아밀라제는 말을 분해하여 소화하는 효소로 우리 침 속에도 들어있다.

그런데 문제의 보기 중에 ‘무즙’이 들어 있었다. 무에는 디아스타제가 들어 있고, 무즙으로도 엿을 만들 수 있었기 때문에 무즙 역시 정답이 될 수 있다는 문제가 발생했다.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는 소위 치맛바람이 불기 시작한 때로, 자녀에 대한 교육열이 매우 높았다.

문교부(현재의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무즙을 오답처리 하자, 무즙을 정답으로 써서 낙방한 학생들의 학부모들이 심하게 항의를 했다.

문제 하나가 당락을 좌우할 만큼 입시경쟁이 치열했기 때문이었다. 학부모들은 무즙으로 무엿을 만들어 관련기관을 찾아다니며 시위를 벌였다.


“엿 먹어라! 무엿 먹어라! 무로 만든 무엿 먹어라!”

중학교 입시문제 하나로 온 나라가 뒤집힌 것이다. 결국 입시 당국은 무즙을 정답으로 처리했다. 이에 따라 당시 최고의 명문인 경기중학교는 정원과 관계없이 38명의 신입생을 더 받아들여야 했다.

이때부터 ‘엿 먹어라!’는 ‘혼 좀 나봐라’는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글 김상영(코리아만세닷컴 대표)


[사진] 계룡산 물엿

계룡신문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시의회 B 의원 美 연설 '진실공방' 예고
기초의원 해외여행 "올해는 꼭 가야지"
데스크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가짜연설女, 언론 기고문 다른 사람 글과 비슷
금암동주민자치위원회 '내부 갈등 빚어'
공무원 인사 '탑세기' 뿌리지 말아야
시의회 윤리위원회 'B 의원' 징계수위 기준은?
기초의원 해외여행 "올해는 꼭 가야지"
시의회 B 의원 美 연설 '진실공방' 예고
엿 먹어라!
공무원노조, 서민들이 볼 때 배부른 투정
 
 
주간 인기뉴스
"공무원노조 계룡시장 고발하라"
"공무원노조 계룡시장 고발하라"
"계룡시장, 시의원 시민들에게 ..
김대영 "누구를 위한 버스인가?"
엑스포조직위, 국방부장관에 건..
계룡시, '온종일 초등돌봄센터' ..
 
인기 포토뉴스
"공무원노조 계룡시장 고발하..
"계룡시장, 시의원 시민들에게..
선량한 주민 공격 '쓰레기 기..
빛 조형물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19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