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8.09.24 (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데스크기고
 
전체보기
데스크
기고
뉴스 홈 칼럼 데스크 기사목록
 
성폭행 의혹 도지사와 머저리들
'갑질사회' 조장 공동책임자 떠나라
기사입력 2018-03-06 오전 8:18:00 | 최종수정 2018-08-27 오후 9:26:52        

도지사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여비서의 폭로가 5일 저녁부터 언론의 대대적인 보도로 세상이 흔들리고 있다. 소속정당에서는 다음날 새벽 전격적으로 성폭행 도지사를 제명 및 출당조치했다.

지난 8년간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도지사와 뜻을 함께 했던 사람들 모두 갑질사회를 조장한 공동 책임자들이다.

지역에서 성폭행 도지사 이름을 팔며 선거에 나섰던 정치인이나 어제까지 성폭행 도지사와 친분관계 과시하던 정당 관계자들도 즉각 소속정당을 떠나야 한다.

지역에는 성폭행 도지사 옆방에서 정무부지사까지 지낸 자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성폭행 도지사와 정치적 동업관계를 지속하고 있는 지역구 국회의원은 즉각 소속 정당을 떠나 정계 은퇴하는 일이 국민들을 위로하는 일이다.

성폭행 도지사 주변에 어슬렁거렸던 자들은 더 이상 지역사회에서 할 일이 없다는 점 잊지 말아야 한다. 이들이 소속 정당에 남아 정치적 모략을 꾀한다면, 지속해서 성폭행 도지사의 동업정신을 이어가는 꼴이나 다를 바 없다.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선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성폭행 도지사는 감옥으로, 성폭행 도지사 임기 동안 측근이라고 으스대고 다녔던 지역의 머저리들은 가정으로 돌아가기 바란다.

이재수
계룡신문
http://grnews.kr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시의회, 일방향 '꼭두각시 놀음' 여지 있어
논산경찰서 이전 반대, 계룡경찰서 유치 먼저
데스크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가짜연설女, 언론 기고문 다른 사람 글과 비슷
금암동주민자치위원회 '내부 갈등 빚어'
시의회 윤리위원회 'B 의원' 징계수위 기준은?
공무원 인사 '탑세기' 뿌리지 말아야
시의회 B 의원 美 연설 '진실공방' 예고
기초의원 해외여행 "올해는 꼭 가야지"
엿 먹어라!
공무원노조, 서민들이 볼 때 배부른 투정
 
 
주간 인기뉴스
국회의원 불법게시 현수막 철거해야
국회의원 불법게시 현수막 철거..
파라디아, 반갑지 않은 명절과 ..
민주시민 정치의식 함양 관심 가..
계룡시 개청 15주년, 비약적인 ..
제14회 계룡시 어린이미술대회 ..
 
인기 포토뉴스
계룡시장, 시의원후보 선거비..
시의회, 집행부 업무청취 본질..
軍문화엑스포 앞둔 이장들의 ..
계룡시의회 최헌묵 의원 취임 ..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18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