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08.18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사회/인물환경/건강
 
전체보기
사회/인물
환경/건강
뉴스 홈 일반 환경/건강 기사목록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과태료 2배 인상
계룡시 "도로에 설치된 소화전만 해당, 시의회 청사 소화전 앞 주차 과대료 부과할 수 없다" 답변
기사입력 2019-08-04 오전 11:38:00 | 최종수정 2019-08-07 오후 12:18:03        

계룡소방서(서장 조영학)는 1일부터 소화전 등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에 불법 주․정차를 할 경우 과태료가 2배로 인상된다.

이번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령 제88조에 따라 안전표지와 적색노면표시가 된 소방시설 5m 이내에 불법 주․정차한 경우 승용차는8만원(기존 4만원), 승합차는 9만원(기존 5만원)이 부과된다.

일반시민들도 스마트폰 안전신문고 앱을 이용해 소화전 인근에 주․정차된 차량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 2장이상 첨부하면 단속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도 과태료가 바로 부과된다.

조영학 서장은 “소방시설 인근 불법 주․정차는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앗아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설치된 소방시설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불법 주․정차 금지에 함께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6월 계룡시의회 행정사무감사 기간에 건물 소화전 앞에 박춘엽 의장 승용차가 장기주차 되어 있었으나[사진, 관련기사], 계룡시 관계자는 시의회 청사는 도로가 아니라서 단속할 수 없다고 전한 바 있어 도로에 설치된 소화전만 과태료 대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수
계룡신문
http://grnews.kr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엄사리, 도로에서 오래 전부터 '물' 솟아
엄사리, 화재경보기 오작동
환경/건강 기사목록 보기
 
  일반 주요기사
계룡시 모 식당 10원짜리 임금지급 논란 보도
계룡시 '쥐꼬리 출산장려금' 형식적인 수준
시의회 김미경 의원, '황당' 긴급공지 1년 반
밀목재 생태터널 붕괴
徹天之怨讐! 계룡신문
말뚝박은 입간판 합법일까? 불법일까?
'김용락 부의장, A원사' 택시에서 행패 논란
계룡시 2:0 아산시
 
 
주간 인기뉴스
계룡출장소, '계룡소고' 속 독립유공자 8명
계룡출장소, '계룡소고' 속 독립..
전복삼계탕으로 건강 한 그릇 챙..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음악회 열..
우리 지역 독립운동가를 소개합..
8・15광복기념 한마음 음..
 
인기 포토뉴스
공공노조, 계룡시 규탄 기자회..
계룡시, 언론 브리핑룸 운영 ..
윤재은, 의회건물 빠져나가 정..
20대 여기자 3명, 늙은 기자들..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19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