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8.12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사회/인물환경/건강
 
전체보기
사회/인물
환경/건강
뉴스 홈 일반 환경/건강 기사목록
 
밥이 맛있는 집, 돌솥밥과 우렁쌈밥
[자영업 힘내라! (21)] 엄사리 대감돌솥우렁쌈밥
기사입력 2019-08-21 오전 11:27:00 | 최종수정 2019-08-26 오후 6:41:26        

우리는 일상에서 “점심 먹었어?”보다 “밥 먹었어?”, “밥 뭐 먹을까?”라는 대화가 더 자연스럽게 오고간다. 이는 한국인에게 주식은 ‘밥’이라는 것이 자연스레 드러나는 우리문화의 한 부분이라고 볼 수 있다.

‘한식의 기본=밥’이라는 공식이 성립할 정도로 밥만 맛있어도 한 끼 제대로 먹었다는 생각이 절로 들곤 한다. 또 제아무리 맛있는 메인 메뉴를 자랑하는 식당일지라도 밥이 맛없으면 재방문을 고민하게 만든다.

엄사리에 10여년째 한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대감돌솥우렁쌈밥’은 그야말로 밥이 맛있는, 기본에 충실한 식당이다.

이 집의 대표메뉴는 돌솥우렁쌈밥(8,000원), 돌솥게장정식(9,000원), 한방수육(中 35,000원)이다. 가장 많이 찾는 메뉴는 단연 돌솥우렁쌈밥이다. 돌솥밥을 시작으로 보쌈수육, 우렁쌈장, 각종 쌈채소, 된장국 그리고 몇 가지 반찬들로 기본상이 차려진다.

뜨끈한 돌솥밥을 받으면, 먼저 빈 그릇에 밥을 덜어내고 돌솥에 물을 부어 둔다. 윤기가 차르르 흐르고 찰기가 넘치는 밥을 한 술 떠서 먹어보면 쌀의 단맛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이는 묵직하고 두꺼운 돌솥이 열을 천천히 받고 오래 품고 있어 아밀라아제 효소가 활성화되는 최적의 온도를 장시간 유지해 쌀의 단맛을 끌어올리기 때문이다.

밥을 다 먹을 때 쯤 눌은밥이 불어 만들어진 뜨끈한 숭늉이 기다리고 있다. 구수한 숭늉 또는 물을 붓지 않고 그대로 두면 생기는 누룽지를 맛 볼 수도 있다. 숭늉과 누룽지로 마무리할 수 있는 이 매력 때문에 돌솥밥을 찾는 사람이 있을 정도이다.

점심메뉴를 고민하다 딱히 특별한 메뉴가 생각나지 않을 때, 윤기 흐르는 맛있는 밥이 생각날 때 대감돌솥우렁쌈밥에서 돌솥밥으로 든든히 한 끼 채우는 건 어떨까.


이가은
계룡신문
http://grnews.kr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염소가 지구상에 존재하는 이유
엄사리 임시공용주차장 조성 '호응'
환경/건강 기사목록 보기
 
  일반 주요기사
계룡시 모 식당 10원짜리 임금지급 논란 보도
계룡시 '쥐꼬리 출산장려금' 형식적인 수준
시의회 김미경 의원, '황당' 긴급공지 1년 반
밀목재 생태터널 붕괴
徹天之怨讐! 계룡신문
말뚝박은 입간판 합법일까? 불법일까?
'김용락 부의장, A원사' 택시에서 행패 논란
계룡시 2:0 아산시
 
 
주간 인기뉴스
인사청탁, 금전요구 기자 모조리 고발조치 해야
인사청탁, 금전요구 기자 모조리..
계룡시, 집중호우 피해복구 총력
찾아가는 주민참여 예산학교
2021세계軍문화엑스포, 8월 여름..
계룡시, 상반기 특별교부세 9억 ..
 
인기 포토뉴스
시의원, 곳곳에서 분풀이 의정..
정당이 범죄행위자 보호하는 ..
의원끼리 격한 격돌
공무원 일기장처럼 활용한 인..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20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