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11.20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사회/인물환경/건강
 
전체보기
사회/인물
환경/건강
뉴스 홈 일반 환경/건강 기사목록
 
계룡소방서, 화재 오인신고 주의 당부
기사입력 2019-10-17 오후 1:04:00 | 최종수정 2019-10-17 13:04        

계룡소방서(서장 조영학)는 2018년 화재 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관내 오인신고로 인한 출동이 전체 신고의 7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인출동 사례로는 단순 연기, 화재경보기 오작동, 타는 냄새로 인한 신고 등으로, 특히 농가 등에서 나무나 쓰레기, 농작물 등을 소각하면서 발생하는 연기나 냄새를 화재로 잘못알고 신고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충청남도 화재예방조례에 따르면 ▴주거밀집 지역 또는 공동주택단지 ▴축사시설 또는 비닐하우스 주변지역 ▴건축자재 등 가연물질을 야적해 놓은 장소 ▴산림 및 이에 인접한 논과 밭 주변 ▴다중이용업소의 영업장에서 불을 피우거나 연막소독 등 화재로 오인될 만한 행위를 할때에는 관활 소방서나 행정기관에 일시와 장소, 사유 등을 구두(전화 등) 또는 별지 서식에 따라 서면(팩스포함) 으로 신고하면 된다. 사전 신고없이 화재로 오인할 만한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하여 소방자동차를 출동하게 한 경우 최대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조영학 서장은 “오인신고 출동 중 다른 곳에서 실제 화재가 발생하게 되면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며“각종 소각 및 연막소독 등 화재로 착각할 만한 것은 소방서로 미리 신고해 오인출동을 줄이는데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계룡신문
http://grnews.kr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계룡소방서, 소방시설 점검장비 무상 대여서비스
계룡소방서, 주택화재 막은 ‘소화기’
환경/건강 기사목록 보기
 
  일반 주요기사
계룡시 모 식당 10원짜리 임금지급 논란 보도
계룡시 '쥐꼬리 출산장려금' 형식적인 수준
시의회 김미경 의원, '황당' 긴급공지 1년 반
밀목재 생태터널 붕괴
徹天之怨讐! 계룡신문
말뚝박은 입간판 합법일까? 불법일까?
'김용락 부의장, A원사' 택시에서 행패 논란
계룡시 2:0 아산시
 
 
주간 인기뉴스
김대영 "누구를 위한 버스인가?"
김대영 "누구를 위한 버스인가?"
계룡시, '온종일 초등돌봄센터' ..
엑스포조직위, 국방부장관에 건..
국민체력100 '계룡체력인증센터'..
엄사리, 노부부의 산책
 
인기 포토뉴스
"공무원노조 계룡시장 고발하..
"계룡시장, 시의원 시민들에게..
선량한 주민 공격 '쓰레기 기..
빛 조형물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19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